SK텔레콤은 5G의 빠른 속도를 활용한 멀티뷰(Multi-view), 360도 가상현실(VR)생중계 등 차세대 미디어 서비스가 6월부터 본격적으로 등장하고, 같은 콘텐츠라도 더 좋은 화질로 시청하는 경향이 늘며 데이터 사용이...


원문출처 : https://www.hankyung.com/it/article/201908229651g